[B.A.T. VK-43SE (하이엔드 오디오 프리앰프) ]

B.A.T. VK-43SE (하이엔드 오디오 프리앰프)

상품 옵션
소비자가
12,000,000원
판매가격
12,000,000
원산지
미국
제조사
B.A.T
브랜드
B.A.T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B.A.T. VK-43SE (하이엔드 오디오 프리앰프)

 

AVAILABLE IN
  • Black
VK-43SE
 
A NEW BENCHMARK IN SOLID-STATE PREAMPLIFIER DESIGN

Combining BAT’s trademark high-current Unistage topology with the transformer-coupled outputs anchoring all Balanced Audio Technology Special Edition preamplifiers, VK-43SE establishes a new performance benchmark. Upgraded output transformers work in conjunction with a symmetrical N-channel Unistage gain block (biased at an extraordinary 250ma) to deliver BAT’s hallmark high-current operation. Fully balanced dual-mono construction and more than 55,000uF of power-supply capacitance yield instantaneous response to the most demanding signal requirements. Second-generation oil-filled capacitors provide increased purity to the elegant Unistage circuit, completing BAT’s new flagship solid-state preamplifier.

A New Benchmark in Solid-State Preamplifier Design

Combining BAT’s trademark high-current UnistageTM topology with the transformer-coupled outputs anchoring all Balanced Audio Technology Special Edition preamplifiers, VK-43SE establishes a new benchmark in solid-state preamplifier design. The output transformers work in conjunction with a symmetrical N-channel UnistageTM gain block (biased at an extraordinary 250ma) to deliver BAT’s hallmark high-current operation. Dual-mono construction and more than 55,000uF of power-supply capacitance yield instantaneous response to the most demanding signal requirements. Second-generation oil-filled capacitors provide increased purity to the elegant UnistageTM circuit.

Transformer-Coupled Outputs Superior to Capacitor-Coupled Approach

Exchanging BAT’s venerable Six-Pak of output capacitors with custom-designed output transformers, VK-43SE joins every BAT SE preamplifier in featuring transformer-coupled outputs. This change is rooted in solid engineering fundamentals. 

All devices have inherent imperfections. While both capacitors and transformers can perform the same task of DC decoupling, in many cases, the transformer can be designed closer to the ideal. This benefit does not come easily. Executing a linear and close-to-ideal transformer is a highly involved process. Also, some applications are more suitable for transformers than others. Plus, the highest-quality transformers are higher in cost. For these reasons, good transformers remain relatively uncommon in high-end audio.

In order to achieve our “transformational” goal, BAT spent years prototyping and testing various alternative output transformer designs. That’s why our new transformer-coupled output stage proves substantially superior to any capacitor-coupled output stage in maintaining a purity of signal transmission. Electrically, these custom transformers significantly elevate VK-43SE’s ability to drive low-impedance loads. Sonically, they offer improvements in every area of musical reproduction.

Simplicity of Design Reflected in UnistageTM Topology

Simplicity of design, especially in the direct signal path, continues to be a hallmark of Balanced Audio Technology’s purist approach to circuit topology. Some advocates of the technique like to talk about a "direct wire with gain" as being the ideal circuit. VK-43SE deftly meets this simple design criterion. The signal in VK-43SE is transmitted through only one gain stage. This design is free from the negative artifacts attributable to both extremes of modern preamplifier design—passive preamplifiers on one end of the spectrum, and multi-stage buffered active circuits on the other. 

The leading benefit of the UnistageTM circuit relates to the sheer simplicity of amplifying the incoming signal only once, and using no global feedback to double-back on the signal’s straight-through integrity. Imagine telling a joke to friends and saying, “pass it on.” Pass it on enough times, and you won’t recognize the joke. Pass the music through too many gain stages, and you’ll no longer recognize the genius and beauty of your favorite recordings.

Second-Generation SuperPak

The revised power supply of VK-43SE incorporates the same second-generation oil-filled capacitors used in BAT’s flagship REX II preamplifier. They increase the high-quality filtering capacity by an order of magnitude over the first-generation oil parts, dramatically lowering VK-43SE’s noise floor and presenting a grain-free, textured, and more refined portrayal of musical harmonics.

High-Current N-Channel MOSFET Circuit Ensures Ideal Audio Symmetry

The VK-43SE circuit is based entirely on N-Channel MOSFET devices. In solid-state design, it is customary to use complementary N- and P-Channel devices in the gain stage. Such configurations are easier to build, but they all suffer from an important drawback: P-Channel devices are inherently inferior to their N-Channel brethren in that the former are simply much slower. Pairing faster N-channel devices with slower P-channel devices constitutes a mismatch on par with placing a stock engine in a Lamborghini. You will never get a perfect symmetry when using devices with such wide speed discrepancy. In VK-43SE, identical devices—in identical circuit configuration—handle both sides of the waveform and ensure ultimate symmetry of the resulting signal.

Fully Balanced Is Better

Naturally, VK-43SE is balanced. Balanced Audio Technology staked its reputation on this principal of circuit design from day one. Today, it isn’t hard to find many followers.  Why do we believe that balanced is better? Balanced topology simply provides a complete signal representation. Something magical happens when you free yourself from the limitations of the single-ended structure and its associated half-signal processing. If a one-handed craftsman is very good, imagine what he could do with two hands.

It is fairly common to associate the benefits of balanced design with improved signal integrity when dealing with long interconnects, for example. However, the true benefits of a balanced approach to circuit design go much further than signal transmission. Advantages include such fundamental aspects of design as the interaction between the power supply and its associated gain stage. Common wisdom holds that the power supply should be considered a part of the signal path. However, whereas the sonic contribution of the power supply can be overwhelming in a single-ended design, it is much less of a concern in a balanced circuit. As the circuit becomes more symmetrical, the residual effect of the power supply becomes less intrusive. In effect, the demand on the power supply is reduced, making it easier to design a balanced circuit that conforms more closely to the engineering ideal. For added convenience, VK-43SE incorporates a mix of balanced and single-ended inputs and outputs.

Shunt Volume Control for Unbeatable Control

VK-43SE employs a proprietary electronic shunt volume attenuator that offers 140 steps of 0.5dB resolution. Just a single Vishay bulk foil resistor per phase—the most precise and thermally stable resistor available—is in the signal path. Discrete metal film resistors bleed the unused signal to ground. Hence, with this circuit, only the highest-quality Vishay resistor is in series with the signal. In addition, the 140 steps give precise repeatable volume settings that sound continuous to the human ear. With VK-43SE, you can always get the volume just right!

Customizable Options Include Stellar-Sounding VK-P20 Phono Module

Simple to use right out of the box, VK-43SE is just as easy to customize. You can dim the display from the comfort of your chair by using the BAT remote. Fade music at the touch of a button. Switch phase to see if a recording is made in reverse absolute polarity. Even name your sources. For example, name your home-theater playback input “THTR.”  Then, fix the volume for your THTR input to control your home-theater system from your pre/pro remote. VK-43SE can also be ordered with the outstanding VK-P20, a solid-state phono module designed to compete with external phonostages twice its price. It offers switch-selectable moving-magnet or moving-coil gain settings, and provides a convenient, high-performance, single-box solution for vinyl aficionados.

Summary

BAT’s flagship solid-state preamplifier, VK-43SE features new transformer-coupled outputs and a high-current MOSFET gain stage to deliver world-class performance. Defying the clinical sound associated with most solid-state preamplifiers, VK-43SE combines tube-like coherence and textural liquidity with cutting-edge transparency in the reproduction of music’s finest details. Available with an optional phono module, VK-43SE stands at the ready to anchor the finest reference systems, and perfectly complements BAT’s flagship VK-655SE solid-state power amplifier.

UNISTAGE TOPOLOGY, SECOND-GENERATION OIL-FILLED CAPACITORS, MOSFET CIRCUIT

Simplicity of design continues to be a hallmark of Balanced Audio Technology’s purist approach. Since the signal in VK-43SE is transmitted through only one gain stage, the design is free from the negative artifacts attributable to both extremes of modern preamplifier design—passive preamplifiers on one end of the spectrum, and multi-stage buffered active circuits on the other. In addition, second-generation oil-filled capacitors dramatically lower VK-43SE’s noise floor and present a grain-free, textured, and refined portrayal of musical harmonics. A high-current N-Channel MOSFET circuit ensures ultimate symmetry of the audio signal and accounts for tube-like coherence, textural liquidity, and cutting-edge transparency.

READY FOR YOUR PERSONAL TOUCH—AND THE WORLD’S FINEST MUSIC SYSTEMS

Easy to use right out of the box, VK-43SE is just as user-friendly to customize. You can dim the display from the comfort of your chair by using the BAT remote. Fade music at the touch of a button. Switch phase to see if a recording is made in reverse absolute polarity. Even name your sources. VK-43SE also employs a proprietary electronic shunt volume attenuator that offers 140 steps of 0.5dB resolution. Also available with the optional VK-P20 phono module designed to compete with external phonostages twice its price, VK-43SE stands at the ready to anchor the finest reference systems.

VK-43SE
Preamplifier
Inputs: 3 XLR + 2 RCA Output Impedance: 200Ω each phase
Outputs - Main: 2 XLR Noise (unweighted): -100dB
Outputs - Tape: 1 RCA Distortion at 2V output: 0.01%
Maximum Gain: 20dB Maximum Output Signal: 20V
Global Feedback: None Absolute Polarity: Switchable
Volume Control Resolution: 0.5dB Power Consumption: 60VA
Volume Control Number of Steps: 140 Dimensions: 19" x 5.75" x 15.5"
Frequency Response: 2Hz to 200kHz Weight: 40lb.
Input Impedance (minimum): 100kΩ each phase    
1976년, 일본 홋카이도에 소련제 전투기로 잘 알려진 미그 25호가 불시착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당시 한참 냉전 중이었기 때문에, 철의 장막 너머로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거기에 주력 전투기인 미그기에 대해서는 그저 막연한 짐작과 입소문만이 있을 뿐이었다. 그러므로 이런 사건은 서방쪽에서는 호박이 넝쿨째 굴러 들어온 것과 매한가지였다. 여기서 크게 두 가지 사실에 주목하게 된다.

하나는 비행기의 몸체였다. 대개는 마하 3까지 비행하는 미그기의 특성상, 몸체를 열에 강한 특수 소재, 예를 들어 티타늄같은 것으로 만들었으리라 짐작만 했다. 하지만 막상 실물을 보니 두꺼운 강판이었다. 당연히 마하 3는 엄두도 내지 못하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또 하나는 통신 장비에서 나왔는데, 희한하게도 한 번도 보지 못한 진공관을 쓰고 있었던 것이다. 지금 이 시대에 왜 이런 관을 사용할까 당연히 의구심이 갔다. 여러 연구를 해보고 또 측정을 해본 결과 놀라운 사실이 발견되었다. 바로 EMP 때문이었던 것이다.

EMP? 이것은 “Electro Magnetic Pulse”의 약자로, 심하게 표현하면 대기 중에 핵 폭발이 일어날 때 발생하는 전자파다. 당연히 대부분의 전자 기기를 못 쓰게 만든다. 이런 EMP를 이용해서 무기를 만든다면, 컴퓨터와 통신 장비는 아예 무용지물이 된다. 정말 무서운 이야기다.

한데 이런 진공관을 쓰면 장비 자체를 보호할 수 있는 것이다. 그게 가능한 이야긴가? 사실이다. 이래서 그 관의 존재가 새삼 주목을 받았는데, 러시아에서는 이것을 6C33C라고 불렀다. 나중에 6C33C-B라는 개량판도 나오지만 어쨌든 같은 관이다. 





▲ 6C33C 진공관


기본적으로 이 관은 3극관이다. 그러나 막대한 전압 전류를 흘릴 수 있다. 특히 “트랜스콘덕턴스”(Transconductance)에 강하다. 이 용어는 무슨 뜻인가 하면, 진공관 내부에 있는 두 개의 극 사이에 흐르는 전류를 제어하는 능력을 말한다. 즉, 유입되는 전류의 양이 많을 수록 양극의 차이는 커질 수밖에 없는 바, 이를 적절히 컨트롤하지 못하면 관이 타버리거나  못쓰게 된다. 당연하다. 이 부분에서 6C33C는 아주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는 것이다.

예를 들어 웨스턴 일렉트릭에서 만든 그 어떤 3극관도 6C33C에 필적하지 못하다. 그중 비슷한 성격을 가진 관을 뽑으라고 하면 6336이 꼽힌다. 그러나 정밀하게 측정해보면 마치 중학생과 대학생의 대결만큼이나 차이가 난다.

기본적으로 관에 흘릴 수 있는 전류의 양을 살펴보자. 6336의 경우엔 200mA이 가능하다. 3극관임을 가능하면 상당한 스펙이다. 하지만 6C33C는 최대 600mA까지 가능하다. 무려 3배의 격차가 나는 것이다.  

일본에서는 이 관의 가치를 일찍부터 알고, 밀수로 조금씩 소련에서 수입해 와서 오디오용 앰프로 사용했다. 특히 OTL 앰프를 만드는데 무척 유용했다. 나중에 소련이 붕괴되고, 금수 조치가 해제되면서 6C33C의 수출도 가능해진 바, 그러자 일본에서 재빨리 정식 수입을 한 다음 OTL 앰프를 제조하기에 이른다. 그 주인공은 다카수에라는 사람으로, 1997년에 처녀작을 발표한 것이다. 공식적으로 6C33C가 주목을 받은 시점이라 보면 무방할 것이다.
 
한편 6C33C가 러시아에서 만들어진 냉전의 산물로 주로 출력단에 사용되었다고 하면, 러시아의 선물이 또 하나 있다. 주로 초단관에서 쓰이는 6H30이 그 주인공이다. 이 관의 존재도 비교적 늦게 알려진 바, 그 전까지 많이 쓰이던 6DJ8(6922)와 많이 비교된다. 그러나 위의 사례처럼 이 또한 게임이 되지 않는다. 특히 강력한 전압을 걸고 엄청난 양의 전류를 흘릴 수 있다는 점에서, 이 관이 가진 강점은 무궁무진하다. 그러므로 수퍼 튜브라 불리기도 하는데, 테스트 결과를 보면 자못 고무적이다.



▲ 6H30 진공관


6DJ8의 경우, 흘릴 수 있는 전류의 양이 0.365mA 정도인데 반해, 6H30은 0.825mA에 잉른다. 약 2배가 넘는 양이다. 이것은 두 개의 6DJ8로 꾸미는 초단을 6H30 하나로 처리할 수 있다는 뜻도 된다. 그만큼 회로 구성이 심플해지고, 신호 전달 경로가 짧아지는 것이다. 특히, 6H30은 플레이트 저항이 낮은 데다가 전술한 트랜스콘덕턴스가 높아서, 최근에는 무척 각광받는 관이 되었다. 가히 요즘에는 6H30 일색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그런데 이 관이 본격적으로 소개된 것이 2000년대에 들어와서니, 참으로 짧은 시간에 신데렐라처럼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이다.

이제 이야기는 1980년대 말, 미국으로 넘어간다. 이때 휴렛 패카드에서 근무하는 스티브 베드라스키라는 인물이 나온다. 그의 취미는 오디오로, 자주 바꿈질하면서 이쪽 분야에 대한 지식을 한참 습득하고 있었다. 그러다 우연히 아날로그와 디지털 관련 연구를 하는 엔지니어를 알게 되면서, 조금씩 일이 꼬여가게 되었다. 이 친구는 뭐가 그리 대단한지 자기가 구입하는 기기를 소개하면, 그 때마다 토를 달거나 트집을 잡았던 것이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듣고 약간 교정을 해보면 음이 확 바뀌는 것이다. 대체 이 친구의 정체가 뭐야? 속으로 아니꼽기는 했지만, 그렇다고 영 무시할 수 없는 존재임은 분명했다. 

그런 어느 날, 심한 논쟁이 벌어지고, 결국 스티브가 이런 말을 하기에 이른다.
“그래? 그렇게 자신 있으면 네가 한번 만들어봐! 대체 넌 얼마나 대단하길래 이러는 거야?”

그 말을 들은 엔지니어는 한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아마 스티브의 항변을 깊이 생각하고 반성 좀 하는 모양이다. 그러다가 얼마 후, 그에게 연락이 와서 만나보니 앰프를 하나 만든 게 아닌가. 반성은 커녕 그의 표정이 의기양양했다. 그래? 속으로 코웃음치면서 스티브는 별 생각없이 자기 시스템에 걸어봤다. 한데 전혀 다른 세계가 펼쳐지는 게 아닌가? 대체 이게 무슨 조화란 말인가?









직감적으로 스티브는 이 친구가 보통내기가 아님을 알게 되었다. 결국 두 사람은 의기투합애서 회사를 만들기까지 하는데, 그게 바로 1994년이고, 사명은 “Balanced Audio Technology”, 즉 우리 속어로 박쥐라 불리는 B.A.T가 나온 것이다.
그렇다면 그 다크 나이트, 이른바 배트맨은 누구인가? 지금은 최고의 오디오 디자이너 중 한 명으로 추앙받는 빅터 코멘코(Victor Khomenko)다. 지금부터 그에 관한 이야기와 B.A.T.의 주요 기술을 소개하도록 하겠다.

빅터 코멘코는 1973년에 러시아 세인트 피터스버그, 흔히 말하는 생 페테르부르크에서 공과 대학을 나왔다. 전자 공학과 물리학을 전공했으며, 워낙 자질이 훌륭해 곧 러시아의 군수 산업에 투입되기에 이른다.

그러나 답답한 공산 체제에 신물이 난 그는 1979년, 망명의 길을 택하기에 이르는데, 통상의 이민자와 다른 길을 걷게 된다. 어느 정도 그의 능력을 간파한 휴렛 패카드에서 취업을 제안한 것이다. 결국 여기에서 향후 IT쪽에 널리 쓰이게 되는 여러 기술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 빅터 코멘코(Victor Khomenko)


새롭게 바뀐 환경, 생존의 문제, 산적한 연구 과제 등으로 그는 10여 년간 오디오는 커녕 음악과도 담을 쌓고 오로지 일만 했다. 그러다 어느 정도 자리를 잡고, 성과를 낼 무렵 스티브를 알게 되면서 마음 한 구석에 묻어둔 오디오에 대한 열정이 일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사실 러시아에 살 때, 전자 제품에 관한 한 빅터는 신동으로 통했다. 이미 8살 때 각종 전자 제품을 만지고 또 고치는 일을 했다. 또 음악을 좋아하지만 들을 수 있는 환경이 못 되었으므로, 기존의 고장난 제품을 수리하거나 혹은 DIY 해서 자신의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다. 틴에이저가 되었을 무렵엔 프리, 파워, 포노, 턴테이블, 테잎 레코더 등을 갖춘 본격적인 오디오파일로 성장한 것이다.

아무튼 그런 열정이 스티브를 통해 새삼 재발견되고, 본격적인 회사를 설립함에 따라 B.A.T.는 조금씩 자리를 잡아간다. 특히 1년 후 제프리 푸어라는 세일즈 디렉터가 정식 임명됨에 따라, 판매면에서도 순조로운 성장을 하게 되었다.

올해로 이제 20년차를 넘는 B.A.T.는 몇 가지 중요한 기술을 기반으로, 착실하게 오디오파일을 매료시키는 브랜드로 성장한 상태다. 그 역사에 비해 제품의 종수는 그리 많지 않다. 채 20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솔리드 스테이트와 진공관 양쪽으로 최상의 제품을 꾸준히 발표하는 부분은 여타 앰프 메이커에서 볼 수 없는 실적이며, 그 점에서 B.A.T.만의 기술력을 실감할 수 있다.




▲ 현재 판매중인 BAT 제품들


실제로 빅터에 따르면 소재가 관이냐 TR이냐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그것을 어떻게 어플리케이션해서 좋은 제품으로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하긴 그가 주로 쓰는 TR이 MOS-FET이고, 이것이 TR이면서 관에 가까운 성격을 갖고 있기 때문에, 굳이 구분하는 것이 무의미할 수도 있다. 특히, 눈을 감고 들으면 TR와 관의 차이를 느낄 수 없을 만큼 뛰어난 완성도와 통일성을 유지하고 있으므로, 그의 말이 절대 허언이 아님을 알 수 있다.

B.A.T.의 기술력에 대해 빅터는 “크로스 섹션”(cross-section)이라는 표현을 한다. 즉, 여러 개의 서로 상관없는 기술들이 한 자리에 모여 뭔가 통일성을 갖는 기술력으로 승화되는 것이다. 따라서 동사는 TR과 진공관 앰프뿐 아니라, 한때는 CDP 쪽에서도 혁혁한 성과를 낸 바 있다. 최근에는 SACD의 아버지라 불리는 안드레아 코치씨와 협업을 통해 레퍼런스급 DAC를 만든다고 한다. 이런 과감한 기술 융합은 당연히 오디오 문화를 풍부하게 하고, 어떤 면에서 오디오 테크놀로지의 기본이 바로 이런 크로스 섹션에 있지 않을까 되새기게 한다.

B.A.T.의 기술을 소개할 때 핵심으로 짚을 수 있는 개념은 노이즈의 제거다. 이를 위해 되도록 간략한 회로를 구축하는 것이 우선이다. 간략할수록, 신호의 순수성이 보장된다는 지극히 상식적인 발상으로 만들지만, 그 과정은 결코 쉽지 않다. 앰프라는 것이 기본적으로 어느 정도의 왜곡 보정을 필요로 하고, 적절한 보호 장치도 들어가야 한다. 이것은 TR이건 진공관이건 별반 다르지 않다. 이런 상반된 작업을 동시에 풀어야 하는 것, 그 부분에서 B.A.T. 기술력의 가치는 보석처럼 반짝반짝 빛난다고 하겠다.
  
예를 들어 사람들을 일렬로 쭉 세운 다음, 맨 앞의 사람이 어떤 문장을 다음 사람에게 전달했다고 치자. 그 문장이 제일 나중에 서 있는 사람에게 온전히 전달되느냐 하면 꼭 그렇지는 않다. 특히, 줄이 길어질수록, 왜곡의 가능성은 커진다. 오디오 역시 마찬가지인 것이다.
  
그러므로 동사는 이런 키워드를 바탕으로, 컴포넌트에 따라 적절히 응용하고 있다. 일례로 파워 앰프를 보자. 이것의 주 기능은 입력된 음성 신호를 전기적으로 증폭해서 스피커를 구동하는 역할이다. 여기서 동사는 2개의 게인단으로 심플하게 꾸며진 회로를 제안하고 있다.


▲ BAT 플래그십 파워앰프인 REX2 파워

  
일단 처음 스테이지는 입력단과 버퍼단을 함께 꾸몄다. 즉, 입력된 신호를 바로 증폭하는 것이다. 그 다음 스테이지는 출력단. 즉, 스피커의 구동에 필요한 힘을 전달하는 것이다. 간단하다. 그러면서 왜곡을 줄이고, 적절한 보호 장치가 수반되는 바, 일체 신호 경로에 간섭하지 않는다. 이런 기적적인 완성도는 B.A.T.만의 자랑이다.
  
당연히 피드백은 일체 걸지 않고, MOS-FET도 한쪽 극성만 가진 N-Channel만 사용한다. 짝이 되는 P-Channel은 보다 느리고, 대역이 좁으며, 열등하기 때문이란다. 즉, 한쪽 극성만 가진 FET를 가지고 양쪽 극성에 모두 대응하기 위한 설계를 한 것이 동사의 TR 파워가 가진 큰 특징이라 하겠다.
  
전원부에 대한 과감한 투자도 빼놓을 수 없다. 빅터에 따르면, 대용량 전원 트랜스와 튼실한 파워 서플라이는 양질의 사운드를 구축할 때 일종의 토대 역할을 한다고 한다. 그러므로 트랜스의 경우, 해당 기기가 내는 출력의 두 배 이상의 용량을 갖춰야 한다. 파워 서플라이쪽도 전기적 에너지를 보관할 수 있는 양을 최대한 높이고 있다. 이렇게 창고가 넉넉해야 유사시 아낌없이 풀 수 있는 것이다. 덕분에 BAT PAK이나 SUPER PAK 등 이런 파워 서플라이의 기능을 더 극대화시키는 별도의 제품을 판매한 것도 다 이런 철학에 따른 결과물인 것이다.




▲ BAT 플래그십 프리앰프 REX2 프리
  

동사는 회로 구성을 심플하게 하기 때문에, 출력을 높이는 데 별반 어려움을 겪지 않는다. 그냥 출력을 높이는 FET의 양과 그에 필요한 기판을 추가하면 된다. 당연히 스테레오기로 만들어진 제품이 모노 블록으로 쉽게 전환이 된다. 그러나 그것이 브릿지 방식이 아닌 점에 주목해야 한다.
  
브릿지 방식은, 스테레오기에 들어간 두 개의 채널을 엮어서 한 개의 채널로 만드는 것이다. 그 경우 출력이 비약적으로 상승한다. 하지만 그게 양질의 음과 퀄리티로 이어지는가 하면 절대 그렇지 않다. 무엇보다 출력 임피던스가 덩달아 높아져서, 음이 붕 뜨게 되고, 반응 속도도 느려진다. 마치 2인3각의 달리기를 연상하면 된다. 두 사람의 발 하나씩을 묶어서 갸우뚱하며 달리는 모습을 말이다.
  
동사는 패럴렐 접속을 추구하는데, 이것은 하나의 몸체에 두 개의 엔진을 단 승용차를 연상하면 쉽다. 사실 앰프의 출력이라는 것은 승용차로 치면 마력에 해당한다. 마력이 높다고 드라이빙 능력이 좋아지는가? 실제로 그 힘은 토크에 나온다. 즉, 패럴렐 구성은 바로 토크의 힘을 높이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진공관 앰프에서 B.A.T.의 가장 큰 미덕은, 앞서 소개한 6C33C와 6H30을 제일 먼저 그리고 제일 높은 완성도로 소개한 데에 있다. 이것은 전인미답의 영역인데, B.A.T.에서 실제 사용하면서 빼어난 음질을 선보이자 너도 나도 앞을 다퉈서 쓰기에 이른 것이다. 신세기에 들어와 이 두 개의 관이 얻은 인기는 진공관 앰프의 판세 자체를 바꿨다고 해도 무방하다. 지금도 B.A.T. 하면 진공관 앰프 회사라는 인식이 앞서는 것은, 어찌 보면 이 두 개의 진공관을 일종의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해온 탓이 클 것이다.
  
사실 워낙 많은 기술적 성과를 가진 B.A.T인지라, 그 내용을 일일이 다 전달하려면 상당한 양의 리포트가 필요하다. 이쯤에서 대략의 아우트 라인을 밝히고, 최근에 주목할 만한 신제품의 소개로 마무리하겠다.
  

▲ VK-23SE 프리앰프


▲  VK-225SE 파워앰프


실은 그간 B.A.T.를 이름만 듣고, 구매를 망설였던 분들에게 아주 좋은 신제품이 나왔다. 일단 가격이 착하고, 퍼포먼스는 무척 뛰어나다. VK-23SE 프리와 VK-225SE 파워다. 동사의 제품 철학이 고스란히 반영된 데다가 이 클래스로는 상상하기 힘든 물량 투입이 이뤄져, 어지간한 대형기도 완전히 장악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 이 가격대에 이 정도 퀄리티라면 그냥 반칙이라 생각하면 좋을 듯하다. 싸고 좋은 제품이 거의 없지만, 만일 있다면 이것은 횡재다. 바로 그 횡재가 요 앞에 있는 것이다.
 
배송은 주문 당일 배송을 원칙으로 하며 받으실 때까지 약 2-3일 정도 소요됩니다. (도서 산간지역 3-4일 소요)
•제품 수급에 의해 지연이 되는 경우 별도의 연락을 드린 후 배송을 하여 드립니다.
_ 전 제품 5만원 초과 상품은 배송비가 무료입니다.
(중고/전시품란의 일부상품 제외. 5만원 이하 상품은 3,000원의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
_ 전제품 품질보증서가 들어있는 정식 수입원 제품입니다.
(일부 상품은 정식 수입품이지만 시리얼넘버로 정품관리를 하기 때문에 보증서가 들어있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_ 제품을 설치하였거나 개봉후에는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합니다.
_ 제품 자체에 결함이 있을 경우 100% 교환 및 환불이 가능합니다.
_ 이벤트(경매, 중고/전시품 판매, 특가&이벤트판매 등)를 통해 구매하신 제품은 제품의 결함 외에는 환불 및 교환이 불가능합니다.
_ 특별할인판매 및 기타 이벤트 판매의 경우 현금 주문은 24시간 이내에 입금되지 않으면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제품 개봉 및 설치를 하셨을 경우에는 공정거래위원회 표준약관 제15조 2항에 의거하여 교환 및 반품/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전시품, 위탁제품, 중고제품의 경우 반품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review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review 작성 폼
review board
이 름 :
평점 :      
내 용 :
review 리스트
이름
내용
평점
날짜
QnA 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닫기